지역광고(핫)이슈

화성시 애견카페, ‘콩앤커피’ 반려견들의 놀이터

-김지은 대표, “애견 ‘콩’ 놀이터가 ‘콩앤커피’”오픈
-견주들의 편이시설인 카페도 이용
-‘강아지 전용 메트’ 시공으로 반려견 쓸개골 탈골 방지
-‘애견 포토존’ 3개 마련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 화성시에 犬들의 천국인 반려견 카페 ‘콩앤커피’ 놀이터가 오픈했다.


화성시 남양읍 김지은 대표는 반려견 ‘콩’이의 놀이터를 구상하다가 80평 규모의 ‘콩·커피’를 창업하게 됐다고 밝혔다.


‘콩’이는 김 대표의 반려견으로 암컷 말티푸(말티즈와 푸들 교배종)이다.


‘콩앤커피’는 반려견과 함께 할 공간이 없다는 김 대표가 착안한 ‘견주와 반려견의 만족 공간’이다.


김지은 대표는 “애견카페가 시외나 야외만 존재하고 시내나 실내에 없어 불편했다. 견주는 음식도 섭취하고 반려견은 맘 놓고 뛰어 노는 공간이 ‘콩·커피’ 놀이터”라고 창업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콩앤커피’ 창업전 카페를 운영했다. 청년 실업자에서 구직을 하려던 중 카페운영 경험과 반려견 ‘콩’이의 모델 경험을 콜라보로 생각하게 됐다”며 “촬영 스트레스를 받는 ‘콩’이의 힘들어 하는 모습에서 생긴 카페와 놀이터의 콜라보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콩앤커피’ 입장은 1인 1음료(5000원)와 반려견 입장료(5000원)만 있으면 된다. 카페에 마련된 음식중 파스타는 소스를 직접 만들어 상당히 맛있다”며 “반려견과 견주들의 안전성을 위해서 반려견 체중 6kg 미만의 출입제한이 있다”고 강조했다.


‘콩앤커피’ 김지은 대표는 “‘콩’이의 사회성을 길러 주고 맘껏 에너지 발산을 해 주고 싶었다”며 “견주와 반려견이 만족하는 공간 ‘콩앤커피’ 놀이터에서 견주는 음식을 섭취하고 반려견은 뛰어노는 아지트로 모여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콩앤커피’(화성시 남양읍 시청로 32번길 5-24)는 실내가 고급스럽고 청결하며 모던한 분위기의 애견카페로 음료는 물론 간단한 식사해결이 가능하다.


 

특히, ‘강아지 전용 메트’인 반려견 쓸개골 탈골 방지 메트가 깔려있고, ‘애견 포토존’ 3개가 마련되어 있어 견주와 반려견이 만족하고 찾는 공간으로 기대한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건설 노동 현장 ‘집중호우·폭염’ 대처 상황 긴급 안전 점검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여름철 집중호우·폭염 등과 관련, 경기도가 도내 건설 현장의 대처 상황을 살피고 노동자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2일 양주시 옥정 타운하우스 건설 사업장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 점검을 벌였다. 현재 도는 31개 시군 노동안전지킴이 104명을 활용, 8월 1일부터 31일까지를 '폭염 및 질식사고 예방 특별기간'으로 정하고 건설·제조 및 물류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하여 집중 관리를 펼치고 있다. 특히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현장 안전 관리가 취약해질 수 있는 만큼, 더욱 세심한 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동국장을 중심으로 긴급 안전 점검반을 편성해 실제 현장을 살피게 된 것이다. 이날 양주시 노동안전지킴이 4명을 포함해 총 8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은 먼저 집중호우에 의한 토사 유실 상태, 붕괴(무너짐) 재해 가능성이 있는 옹벽·석축 등을 중심으로 위험요인과 안전조치 실태를 면밀하게 점검했다. 또한, 침수 등으로 감전 재해 발생 가능성이 커진 만큼, 현장관리자를 대상으로 절연용 보호구 착용, 충전부 및 배전반 빗물 유입 차단 등 관련 예방 안내 수칙을 안내하고,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