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박덕동 의원, 능평 3.7리 구간 방음벽설치 대책수립을 위한 정담회 개최

URL복사

방음벽 설치전 아파트 구간에 설치된 과속카메라 위치 변경 또는 추가 설치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박덕동(더불어민주당, 광주4)도의원은 12일 경기도의회 광주상담소에서 경기도 건설국 도로안전과 관계공무원과 능평3·7리 이장, 오포베르빌아파트 동대표 및 노인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지도 57호선 능평3·7리 구간 방음벽 설치 대책수립’을 위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아파트 동대표 및 이장 등 마을주민들은 “오포베르빌 아파트는 교통소음 관리지역으로 국지도57호선과 직근 거리 10여 미터로 가까이 있으며 도로 소음 측정결과 주간 73DB, 야간 68DB로 기준치를 초과하여 밤낮 쉴 새 없이 달리는 자동차 통행 소음으로 주민들의 수면을 방해하며 여기에서 발생하는 먼지 등 공해물질로부터 보호받지 못하여 주민들의 생활 및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을 받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또한 방음벽 설치가 되기 전에 현재 설치되어있는 과속카메라 위치 변경 또는 추가설치와 해당구간에 소음이 적은 저소음 포장도로로 재포장을 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에 박덕동 의원은 “주거환경은 가장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편안하게 유지되어야 하는 곳으로, 빠른 시일 내에 방음벽설치 관련 건의사항을 경기도 및 광주시 관계공무원들과 협의하여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하며, “지역상담소는 주민의 입법·정책 관련 건의사항, 생활불편 등을 수렴하고 관계 부서와 논의하는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김판수 의원, 제6회 지방자치정책대상 광역의회부문 최우수상 수상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김판수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군포4)이 「경기도 공동주택의 옥상피난설비 관리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성과를 인정 받아 제6회 ‘지방자치정책대상’ 광역의회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김판수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발생한 군포시 아파트 화재와 같은 참사를 방지하고자 「경기도 공동주택의 옥상피난설비 관리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대표발의 했다. 화재 발생 시 피난로를 찾지 못해 발생하는 인명 피해를 줄이고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옥상피난설비를 설치 하도록 해 도민의 안전을 도모하는데 일조했다. 이에 도민의 생명 보호와 안전 강화에 크게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김 위원장은 “위원장으로서 도민 생명 보호와 안전 강화를 최우선에 두고 의정활동에 임했다”고 밝히며, “특히 동절기를 맞아 화재 예방을 위해 일선 소방서와 소통하며 예방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와 같은 권위있고 의미있는 상을 수상하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제6회 지방자치정책대상은 머니투데이가 주최하며 행정안전부가 후원하는 시상식으로 지방의회의 우수정책을 발굴하고 시상하는 국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