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충남/의회

보령시, 친환경 녹색성장·글로벌 해양레저관광 두 마리 토끼 잡는다

3국 2실 29과에서 4국 2실 31과로 조직개편 단행

 

(뉴스인020 = 최정직 기자) 보령시는'보령시 행정기구 및 정원 운영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이 지난 5일 열린 보령시의회 제260회 임시회에서 통과됨에 따라 조직개편 단행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개편안은 급변하는 행정수요와 지속가능한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인구수에 따른 실국 수 상한선 폐지 규정이 담긴'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 기준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의 개정에 발맞춰 추진하게 됐다.

 

개편안에 따르면 현재 본청 3국 2실 29과에서 4국 2실 31과로 1국 2과가 증설되며, 기존 미래전략국은 친환경에너지 전담 조직인 에너지환경국과 문화·체육·관광·해양 전담 조직인 문화관광해양국으로 각각 분리된다.

 

에너지환경국은 신산업전략과, 에너지과, 새마을공동체과, 기후환경과, 자원순환과, 산림과, 공원녹지과로 구성되며, 수소플랜트 및 해상풍력, 탄소중립기업 산업도시 조성 등 각종 친환경 에너지 분야 현안을 해결하게 된다.

 

또한 문화관광해양국은 문화교육과, 체육진흥과, 관광과, 대외협력과, 해양정책과, 수산과, 해수욕장경영과로 구성하여, 문화와 교육, 체육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하면서도 해양관광을 아우르는 글로벌해양관광 추진에 시너지 효과를 최대한 발휘 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아울러 지속적으로 대두되는 2050 탄소중립 달성과 녹색성장 실현, 자원순환 등 적극적인 기후대응을 위한 전담부서 구성도 눈길을 끈다.

 

환경보호과를 기후환경과·자원순환과로 분리해 탄소중립 정책·기후위기 대응 및 1회용품 사용 줄이기와 폐기물의 재활용·처리를 위한 환경친화적 자원 순환 정책을 선도하고, 산림공원과를 산림자원 보호 전담부서인 산림과와 녹색 여가문화 적극 대응을 위한 공원녹지과로 각각 분리하여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정책이 실현될 수 있도록 도모할 방침이다.

 

시는 이번 개편안을 통해 기능이 쇠퇴하거나, 유사 기능 분야의 인력을 핵심 분야에 재배치해 정부의 정원 동결 기조에 부응함과 동시에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역점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급변하는 행정수요에 발맞추고, 친환경 녹생성장과 미래 먹거리 발굴에 주안점을 두고 총 정원의 변동 없이 조직개편을 추진하게 됐다”며“이번 개편을 통해 민선8기 후반기를 힘차게 열어나가며 OK보령 100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