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충남/도청

충청남도, 3세대 최신예 ‘충남함’과 자매결연

도, 25일 해군 충남함과 협약…안보 의식 고취 등 교류 강화

 

(뉴스인020 = 최정직 기자) 충남도가 ‘미니 이지스함’이라 불리는 3600톤급 최신 해군 호위함 ‘충남함’과 안보 의식 고취 및 지역관광 발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김기영 행정부지사는 25일 도청 외부접견실에서 충남함 함장 이경진 해군중령과 ‘충남함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김 부지사와 이 중령 등 관계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협약식은 협약 서명, 기념품 및 위문금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자매결연한 충남함은 2020년 건조계약을 맺고 2021년 착공식, 2022년 기공식, 지난해 4월 진수식을 거쳐 건조된 길이 129m, 폭 14.8m, 배수량 3600톤급 최신 호위함이다.

 

이번 충남함은 기존 1, 2세대 충남함에 비해 대형화됐으며, 대공·대잠 표적 탐지·추적능력이 향상됐다.

 

특히 국내기술로 이뤄진 다기능 위상배열 레이더가 탑재된 3세대 호위함으로서 앞으로 국산 이지스급 구축함 완성의 디딤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군은 올 연말 충남함을 인수해 내년 상반기 전력화를 거쳐 배치할 예정이다.

 

이번 자매결연 협약에 따라 도와 해군 충남함은 상호 교류를 통한 이해 및 상생 발전을 위한 유대·협력을 강화한다.

 

도는 충남함에 도내 백제문화 유적지 탐방 등 관광·문화 행사 참여를 지원하고, 충남함은 도내 기관·단체, 학교 등 도민을 대상으로 안보 의식 고취를 위한 견학 활동을 지원한다.

 

이날 김 부지사는 도 통합방위협의회 지원으로 마련한 위문금 300만 원과 기념품을 충남함 함장인 이 중령에게 전달하고 승조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지사는 “1세대 충남함은 동해상에서 소련 잠수함을 추적해 부상(浮上)시켰고 2세대 충남함은 해군 최초 세계일주로 대한민국과 충남을 알리는 등 충남함이란 이름의 자랑스러운 역사와 전통이 이어져 오고 있다”라면서 “더욱 강력해진 최신예 충남함이 앞으로 많은 활약을 펼치고 우리 바다를 든든히 지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부지사는 “북한이 군사정찰위성과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대남전단과 오물풍선을 살포하는 등 위협과 도발을 계속하고 있다”라며 “철통같은 경비로 서해를 수호해 국민의 안전과 대한민국의 번영을 지켜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1963년 미 해군으로부터 인도받은 1세대 충남함은 임무를 수행하다가 1984년 퇴역했으며, 2세대 충남함은 1985년 취역해 1987년 서울함과 함께 국산 함정 최초로 순항 훈련에 투입되는 등 임무를 수행해 오다 지난 2017년 퇴역했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안양시의회 ‘지속가능과 안양의 미래 연구모임’ 광명시 소재 기후에너지센터 및 업사이클아트센터 현장방문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안양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지속가능과 안양의 미래 연구모임(대표의원 김도현)'은 지난 16일 광명시에 소재한 광명기후에너지센터와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를 방문했다. 기후에너지센터는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 에너지 정책 기반 구축 및 확산을 위해 설립됐으며, 업사이클아트센터는 업사이클을 바탕으로 문화예술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연구의원들은 기후에너지센터 관계자로부터 넷제로 에너지카페 운영, 1.5기후 의병활동 사업, 탄소중립 매니저 운영, 기후대응기금을 통한 에너지분야 협동조합 지원 등 주요설명을 듣고 질의답변이 이어졌다. 이어, 폐기물에 예술 가치를 더한 작품전시와 DIY 체험교육, 지역기업과의 협약을 통한 기부 프로젝트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업사이클아트센터를 찾아 지속가능한 안양의 발전과 성공적인 ‘안양시 업사이클센터’ 건립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김도현 대표연구의원은, “탄소중립과를 기획조정실 산하에 배치하고 기후대응기금을 조성하는 등 기후에너지와 탄소중립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광명시와, 이를 지지하는 시민들이 매우 인상적”이라며 “업사이클센터 건립을 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