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백종원의 골목식당" '식당 계속 할 거냐'는 백종원, 연어새우덮밥집 사장님의 결정은?

URL복사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지난 2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0번째 골목 '강서구 등촌동 골목' 세 번째 편이 공개됐다.

앞서 일주일간의 대청소에도 가게 곳곳 거미줄이 발견되고, 의지 없어 보이는 소극적인 태도로?지적받은 '연어새우덮밥집'은 '식당을 계속할 거냐'는 백종원의 질문을 받게 됐는데, 사장님의 대답은 지난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육수 재료의 선입견을 깨야 하는 '베트남쌀국숫집'에는 MC 김성주와 정인선이 백종원 부탁을 받고 공수해온 유명 곰탕, 설렁탕과 사장님의 쌀국수를 비교하기 위해 발문했다. 확연히 다른 세 가지 비주얼에 기대를 안고 시식에 나선 MC 정인선은 '백 대표의 의도를 파악했다'며 '서당개협회'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후 사장님은 조언에 따라 새로운 재료들로 연구를 시작했다. 백종원은 NEW 쌀국수 육수 점검을 위해 가게를 찾았고, 육수를 맛보자마자 '식욕이 확 당긴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턱없이 적은 추어 양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추어탕집'은 추어 양을 늘려 일주일간 연습한 추어탕을 선보였다. 말없이 국물을 맛본 백종원은 '맛은 진해졌지만...'이라는 아쉬움을 표현하며 또 다른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맛을 잡기 위해 몇 가지 재료를 추가해 맛보던 백종원은 돌연 추어탕에 들어가는 모든 재료의 무게를 측정해보자고 제안했다.

1인분당 재료 양을 확인한 백종원은 터무니없는 양에 '말이 안 되잖아요'를 외치며 황당해했고 얼떨결에 요식업을 시작한 초보 사장님을 위한 백종원의 질의응답 시간이 시작됐다. 일명 '백 도령'에게 요리 질문으로 운을 뗀 사장님은 머뭇거리며 개인적인 고민까지 털어놓았고, 다소 충격적인 내용에 3MC 모두 깜짝 놀랐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송영만 의원, 경기도 지원주택 공급 및 운영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송영만 의원(더민주, 오산1)이 좌장을 맡은 「경기도 지원주택 공급 및 운영방안」 토론회가 6일 오후 3시에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 ‘2021 경기도 상반기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열린 이 날 토론회는 경기도 지원주택 공급 및 운영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이날 토론회에서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수원7),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더민주, 의왕1), 윤종군 경기도 정무수석이 축하 인사를 전했다. 주제발표는 경기대학교 사회복지학과 민소영 교수가 맡아 진행하였다. 주거와 돌봄의 이중 취약집단을 위해 지원주택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향후 지원주택이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과제가 해결되어야 하고 입주자, 주거지원서비스 제공, 전달체계, 재원 조달 및 지원주택 배치 등 관련 쟁점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첫 번째 토론자인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김은주 위원(더민주, 비례대표)은 지원주택의 필요성에 동의하며 경기도 지원주택이 정착되기 위해서는 공급자 측면이 아닌 입주자 측면에서 맞춤형 서비스를 제


문화예술

더보기
"목표가 생겼다" 첫 만남부터 매력 포텐 터졌다!김환희X류수영의 앙상블 케미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MBC '목표가 생겼다'가 웃음과 열정이 가득했던 첫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5월 방송될 예정인 MBC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4부작)는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행복 망치기 프로젝트'를 계획한 19세 소녀 소현(김환희 분)의 발칙하고 은밀한 작전을 담은 드라마다. 대한민국 드라마 작가의 대표 등용문으로 손꼽히는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에서 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목표가 생겼다'는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로 호평을 받았던 작품. 때문에 극 중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기대케 하는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된 이후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목표가 생겼다'의 대본리딩 현장은 첫 만남부터 열정과 케미가 빛을 발한 제작진과 배우들의 완벽한 시너지가 기대를 높인다. 심소연 감독과 류솔아 작가를 비롯해 김환희, 류수영, 김도훈, 이영진, 이진희, 김이경, 이시우, 박승태 등 모든 출연진들과 스태프들이 총출동 해 이번 작품을 향한 열정을 제대로 뿜어내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던 것. 첫 만남임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은 대본리딩이 시작됨과 동시에 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