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충남/의회

수원특례시의회 윤경선 의원,“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 강화”촉구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수원특례시의회 윤경선 의원(진보당, 평·금곡·호매실)이 25일 제38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대에 올라 ‘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 강화“를 촉구했다.

 

윤경선 의원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참전용사의 아픔을 이야기하려 이 자리에 섰다”면서 “특히 고엽제 피해가 심각한 월남전 참전용사의 고단한 삶을 이야기 하고자한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윤 의원은 “대한민국은 1945년 해방 이후 두 번의 큰 전쟁을 겪었다”면서 “특히 월남전 참전으로 많은 민간인이나 군인이 억울하고 참혹하게 생을 마감했고, 살아남은 사람도 정신적 트라우마와 고엽제 등의 후유증으로 엄청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분들은 모두 70세가 넘는 노년세대로 진입했으며, 고엽제 후유증에 노환이 더해져 여러 질병으로 많은 약을 보용하고 수술도 많이 받으신다”며 “특히 나이가 들면서 다른 사람보다 몸이 더 불편해져 경제활동이 어려워져,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일자리를 구해 달라는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의원은 지방자치 단체별 참전명예 수당지급 현황을 제시하며 “수원시 보훈명예수당은 2022년 조례개정을 통해 최대 10만원으로 올렸음에도, 타 지자체에 비해 지원 규모가 부족하며 고물가 시대 생계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윤경선 의원은 “2024년 4월 기준 수원시 참전유공자는 3,527명으로, 평균연령은 75세”라며 “전쟁의 희생자이자 연로한 참전용사를 예우하는 방법은 질병과 생활고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윤 의원은 “수원시 재정 여건이 어려운 것은 알지만 참전용사와 가족이 겪는 생계의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는 수당 인상, 일자리 확대와 경기 남부권 보훈대상자의 의료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보훈위탁병원의 추가지정에 힘써 주실 것을 요청한다”며 발언을 마쳤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용인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용인형 컬처노믹스 연구회」, 문화도시 춘천시 벤치마킹 실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용인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용인형 컬처노믹스 연구회」가 9일부터 11일까지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법정문화도시로 지정된 강원특별자치도 춘천시 일원에서 벤치마킹을 실시했다. 이번 벤치마킹은 지역 문화자원을 활용한 경제 활성화 모델 창출을 위해 실시됐다. 문화자원 활용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함이다. 의원연구단체 대표인 안치용 의원과 간사 박은선 의원을 비롯해 이창식, 김상수, 김윤선, 이진규, 김길수 의원 등이 참여했다. 회원들은 (사)춘천연극제와 춘천문화재단 및 (사)춘천마임축제를 찾아 관계자로부터 시 차원의 전반적인 문화정책에 관한 설명을 듣고, 관련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춘천상권르네상스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육림고개 상점가를 찾아 중심상권을 활성화 할 수 있는 방안을 깊이 있게 토의했다. 춘천시는 제2차 법정 문화도시로 선정됐으며, 춘천연극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지역 대표 공연예술축제’에 선정된 권위있는 연극축제다. 안치용 대표는 “이번 연구단체 활동은 춘천시가 도시 브랜딩에 문화를 접목하는 방